[TEN 공연] 서태지, 영원한 아이돌 (ft. BTS)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서태지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 ‘롯데카드 무브: 사운드트랙 볼륨.2 서태지 25’ 현장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서태지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 ‘롯데카드 무브: 사운드트랙 볼륨.2 서태지 25’ 현장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25년이면 아는 오빠/형 될 줄 알았다.”

지난 2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서태지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 ‘롯데카드 무브: 사운드트랙 볼륨.2 서태지 25’ 좌석 양쪽에 걸린 플래카드에는 이렇게 적혀있었다. 그러나 서태지는 여전히 아이돌이었다. 손짓 한 번, 말 한마디에 3만 5000여 관객들의 함성을 이끌어내는 천생 아이돌.

이날 공연은 서태지가 데뷔 25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이자 2015년 ‘콰이어트 나이트(Quiet Night) 전국 투어’ 후 2년 만에 개최한 콘서트라 열기가 더 뜨거웠다. 관객들은 서태지가 등장하기 전부터 그의 이름을 연호했다. 서태지가 무대에 오르자 공연장이 떠나갈 듯 크게 환호했다. 서태지는 ‘내 모든 것’ ‘줄리엣’으로 오프닝을 장식했다. 관객들은 시작부터 모두 기립한 채 공연을 즐겼다. 객석 곳곳에서 “태지 오빠” “태지 형”을 찾는 소리들이 들렸다.

서태지는 ‘서태지와 아이들’이라는 3인조 보이그룹으로 1992년 데뷔곡 ‘난 알아요’를 발표했다. 이미 25년 전에 랩이라는 장르와 화려한 퍼포먼스를 들여왔다. 시대를 앞선 음악으로 트렌드를 선도했고, 당시 10대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다. 서태지는 서태지와 아이들 해체 후, 솔로로 활동하면서도 늘 새로운 음악을 시도했다. ‘서태지’는 그 시대 대중음악계의 대형사건이었고, 그가 곧 하나의 장르였다.

서태지는 음악 장르뿐만 아니라 공연문화 발전에도 기여한 아티스트다. 개최하는 공연마다 음향과 조명, 연출 등에 공을 들이며 색다른 시도를 꾀했다.

이날 공연도 마찬가지였다. 대형 중계 스크린을 설치해 무대 위 서태지의 모습을 관객들에게 또렷하게 전달했다. 음향은 서태지가 2015년 아시아 최초로 도입한 사운드 시스템 ‘더블 시스템 라인 어레이(Double system line array)’를 업그레이드된 버전으로 세팅해, 넓은 공연장에 악기 사운드를 생생히 전달했다. 또 공연 3개월 전부터 들여온각종 악기와 음향장비로 관객들이 과거 앨범에 수록된 사운드를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휘황찬란한 조명 효과와 화려한 폭죽은 야외공연의 매력을 살렸다.

서태지는 휘황찬란한 조명효과와 화려한 폭죽으로 야외공연의 매력을 살렸다.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야외공연의 매력을 살린 조명과 폭죽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정말 오랜만이네요. 여러분이 보고 싶었어요. 오늘 이 순간을 너무 오래 기다렸어요. 데뷔 25주년을 맞았는데 모두 여러분 덕분입니다. 음악의 힘이 정말 대단해요. 음악 하나로 여러분과 제가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은 물론, 음악을 통해 우리가 원하는 시절로 돌아갈 수도 있죠. 참 신기한 일이에요.”

그의 말대로 음악의 힘은 대단했다. 특히 서태지의 음악을 통해 신구 세대가 교감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날 공연에는 인기아이돌 방탄소년단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서태지와 합동 무대를 꾸몄다. 이른바 ‘태지보이즈’라는 이름으로, 서로의 시대를 대표하는 두 아이돌이 만난 것이다.

이들은 ‘난 알아요’를 시작으로 ‘이 밤이 깊어가지만’ ‘환상속의 그대’ ‘하여가’ ‘너에게’ ‘교실이데아’ ‘컴백홈’ 등 서태지와 아이들의 히트곡들을 선보였다. 서태지가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로 이끌고, 방탄소년단이 자신들만의 색이 깃든 춤과 랩, 노래로 힘을 보탰다. 특히 ‘교실이데아’와 ‘컴백홈’ 퍼포먼스가 압권이었다. 웅장한 음악과 화려한 댄스로 좌중을 압도했다. 방탄소년단 지민은 퍼포먼스를 마친 뒤 서태지에게 “형님, 오늘 장난 아닙니다”라며 웃었다. 서태지는 “이제 너희의 시대”라면서 후배들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공연 중간 VCR을 통해 1995년 서태지와 아이들의 게릴라 공연 현장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교복을 입은 소녀들이 서태지와 아이들이 탄 트럭 뒤를 쫓는 모습이 담겼다. 서태지는 “당시 열기가 뜨거웠다. 여러분이 다칠까 걱정했던 기억이 있다”고 떠올리며 “그때 불렀던 ‘필승’을 재연하고자 한다. 원곡 키를 낮춰 부른다는 소문이 있는데, 서태지를 뭘로 보고. 원키로 부르겠다”고 말했다. 서태지는 높은 고음과 샤우팅이 특징인 ‘필승’을 완벽한 라이브로 선보인 뒤 “회춘하는 기분”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필승’은 서태지와 아이들의 4집 앨범 수록곡이다. 서태지는 “이때 여러분과 가장 행복하고 화려하게 활동했다”며 “4집을 마지막으로 이별을 고해야 했다. 그때 그 마음을 표현할 길이 없어 노래를 만들었다. 아직까지도 감히 여러분 앞에서 한 번도 부르지 못했는데, 이 자리를 빌어 여러분에게 내 마음을 전한다”고 ‘굿바이’를 이어 불렀다.

1996년 서태지와 아이들의 해체는 당시 세간에 충격을 안겼다. 팬들의 자살 소동이 있었을 정도다. 관객들은 하나둘씩 휴대폰을 들어 올리고 무대를 향해 불빛을 비췄다. 관객들이 만든 우주 한 가운데 서태지가 있는 느낌이었다.

관객들의 불빛 가운데 선 서태지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관객들의 불빛 가운데 선 서태지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그러나 서태지는 관객들을 슬픔에 빠지게 두지 않았다. 곧바로 ‘테이크 원(TAKE ONE)’을 불렀다. 이 곡은 1998년 서태지가 솔로가수로 복귀하며 내놓은 것이라 의미가 남달랐다. 공연장은 다시 활기를 찾았다. 서태지는 이어 ‘테이크 투(TAKE TWO)’ ‘울트라맨이야’ ‘탱크’ ‘오렌지’ ‘인터넷전쟁’ 등 록 장르의 곡들을 불렀고, 관객들은 다시 열광했다.

서태지의 사회비판 정신도 나타났다. 서태지는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한 VCR을 내보낸 뒤 ‘틱탁(T’ik T’aK)’ ‘모아이(Moai)’ ‘소격동’을 불렀다. 30인조 오케스트라와 함께 2008년 서울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로열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세계적인 지휘자 톨가 카쉬프를 초청해 선보였던 ‘서태지 심포니’ 버전을 재현했다.

여기에 ‘크리스말로윈(Christmalo.win)’까지 24개 곡을 라이브로 선사한 서태지는 앙코르로 ‘시대유감’ ‘10월 4일’ ‘난 알아요(심포니 버전)’ ‘우리들만의 추억’ 등을 들려줬다. 공연은 장장 150분을 꽉 채웠다. 야외공연인 탓에 후반부에는 밤공기가 쌀쌀했으나 서태지와 관객들은 오히려 땀을 뻘뻘 흘렸다. 서태지는 “지금 날씨가 시원한데, 여러분 열정이 너무 뜨거워 더운 것”이라며 웃었다.

서태지의 25년을 총망라한 시간이었고, ‘영원한 아이돌’ 서태지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공연이었다. 끝으로 방탄소년단, 밴드 세션, 댄서들과 다함께 무대에 오른 서태지는 “오늘 공연은 250년 뒤에도 기억될 것 같다”며 “25년 동안 주신 사랑 잊지 않겠다. 30주년에 또 만나자”고 약속했다.

관객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서태지, 방탄소년단, 밴드 세션 등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관객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서태지, 방탄소년단, 밴드 세션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