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김다솜, 오아린에 경고 “내 눈 앞에 안 띄겠다고 약속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김다솜이 오아린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협박했다.

2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양달희(김다솜)는 자신의 집에서 그림을 배운다는 진홍시(오아린)에게 “나 열받게 하려고 작정한 거야?”라며 화를 냈다.

양달희는 “네가 뭔데 여기서 그림을 글려? 진홍시. 너 지금 당장 내려가서 그림 안 배운다고 얘기해. 다시 내 눈 앞에 안 띄겠다고 약속하란 말이야”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진홍시는 “싫어. 그림 배울 거야”라며 굴하지 않았고 양달희는 “너 지금 사람 미치는 꼴 보고 싶어서 환장했어?”라며 머리를 쳤다.

진홍시는 “나 괴롭히지마. 때리지마. 나도 우리 엄마아빠한테 소중한 아이란 말이야”라며 앞서 민들레(장서희)가 알려준 말을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