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남’ 최수영, 치마 빼주려던 온주완에 “변태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 캡쳐

/사진=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 캡쳐

MBC 새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연출 주성우) 온주완이 최수영에게 변태로 오해 받았다.

2일 방송된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는 이루리(최수영)와 정태양(온주완)의 기막힌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루리는 면접 보러가던 길 급하게 지하철을 탔다. 문 닫히기 직전 겨우 탄 이루리는 치마 폭이 지하철 문 사이에 끼었다.

이를 본 정태양은 “저기 치마 꼈어요”라고 말했고 이어폰을 끼고 있던 이루리는 그를 이상하게 생각하며 무시했다.

그러자 정태양은 이루리를 대신해 그의 치마를 빼주려고 노력하던 중 지하철이 급하게 서면서 이루리의 엉덩이를 만지게 됐다.

그러자 이루리는 “야 이 변태야. 변태”라며 소리를 쳤고 지하철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힘을 모아 정태양을 때렸다.

억울한 정태양은 아니라고 했지만 결국 변태로 오해를 받게 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