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네’ 악동뮤지션, 컴백 준비로 몽골 떠나 “아쉬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방송 캡쳐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 몽골 가이드 악동뮤지션이 떠났다.

2일 방송된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몽골가이드 악동뮤지션이 컴백 준비로 몽골을 먼저 떠났다.

다 같이 아침밥을 먹다가 이 소식을 접한 가족들은 놀랐고 야노시호는 “몽골 어땠어요?”라고 물었다.

수현은 “몽골 맨날 오던 데여서 사실 막 큰 기대는 없었는데 같이 또 오니까 새롭고 재밌었다. 그래서 아쉽다”고 말했다. 찬혁 역시 아쉬움에 단체 사진을 함께 찍다고 했다.

찬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옛날에 사실 잘 몰랐어요. 몽골의 별과 초원이 우리에겐 당연했으니까. 저희가 안던 사실임에도 너무 힐링 됐다”며 “대자연이 우리한테 필요하구나를 느꼈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