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네’ 야노시호, 외동딸 추사랑에 “천천히 함께 하는 법 배우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방송 캡쳐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 야노시호가 삐친 추사랑을 위해 교육법 2탄을 공개했다. 앞서 추사랑에게 강한 모습을 보이던 야노시호가 부드러운 모습으로 추사랑을 설득시킨 것.

2일 방송된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야노시호가 아이린과 놀다가 삐친 추사랑을 달래기 위해 자신만의 또 다른 교육법을 공개했다.

추사랑은 아이린과 둘이서 네일을 하며 놀고 있었다. 갑작스럽게 몽골 친구들이 찾아와 함께 하자고 했고 추사랑은 함께 해야한다는 사실에 속상했다.

외동딸로 자란 터라 혼자 하는 게 항상 익숙하던 추사랑이 함께 나누기에는 섭섭한 마음이 들었던 것. 이에 아이린이 달랬지만 추사랑의 마음은 쉽게 풀리지 않았다.

그러자 야노시호가 나섰고. 추사랑에게 화난 이유를 물었다. 추사랑은 말하지 않겠다고 입을 다물었다. 야호시호는 “아이린한테 안 들을거야. 사랑이 화난 거잖아. 왜 같이 하는 게 싫어?”라고 상냥하게 물었다.

이에 추사랑은 “그냥 혼자서 하는 게 좋아”라며 눈물을 흘렸다. 야노시호는 “그랬구나. 사랑이는 혼자서 하는 게 좋구나. 아직은 혼자 하고 싶어 하는 나이구나”라며 토닥였다.

이어 “엄마도 어렸을 때 혼자 하는 게 더 좋았어. 그 땐 내가 하고 싶은 거만 하고 지냈었어. 그런데 친구들이랑 같이 하게 되니까 혼자 느꼈던 기쁨보다 더 큰 기쁨을 느꼈어”라며 “엄마는 30살 때 깨달았어. 그 땐 몰라. 천천히 천천히. 나중에 알게 될 테니까”라고 다독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