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워너원 하성운 “단신극복 팁? 안무 할 때 뒤꿈치 올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하성운이 작은키를 커버할 수 있는 꿀팁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무도의 밤’ 특집으로 하하의 ‘작아파티’(작지만 아름다운 파티)가 공개됐다. 주최자 하하와 양세형, 유병재, 쇼리와 게스트 조세호, 블락비 태일, 빅뱅 태양, 워너원 하성운이 뭉쳤다.

하성운은 무대 위에서 단신을 극복하는 안무 팁으로 “손 올릴 때 남들 모르게 뒤꿈치를 올리는 게 포인트다”라며 “최적화된 스피드를 활용해 활동을 크게 한다”고 설명했다.

태양은 “배에 힘을 주고 서있는 것 만으로도 아우라를 느낄 수 있게 한다”며 “팔을 뻗는 동작은 다른 멤버들 보다 더 높게 한다”고 팁을 공개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