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 유치장行…무슨 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OCN '구해줘'

/사진=OCN ‘구해줘’

OCN 토일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 옥택연이 ‘유치장’ 신세를 지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구해줘’ 측은 2일 임상미(서예지)를 구출해야할 한상환(옥택연)이 경찰서 유치장에 갇혀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상환은 딱딱하게 굳은 표정을 짓다가 이내 체념한 듯 고개를 떨구고 있다. 유치장 밖에서는 분에 못 이긴 상태로 덤비다 경찰들에게 제지를 당하는 장면이 담겼다.

한상환이 경찰서에서 난동을 부릴 정도로 분노에 찬 이유가 무엇일지, 한상환과 친구들의 유치장 행이 ‘임상미 구출 작전’ 결과와 연관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제작진은 “사회의 부조리함에 늘 물음표를 던지던 한상환이지만, 이번만큼은 그 어느 때보다도 격한 감정을 표출할 수밖에 없는 사건이 발생한다”며 “오늘(2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한상환이 주도한 임상미 구출 작전의 성공 여부를 비롯해, ‘승합차 싸움’ 이후 더욱 적대적으로 돌아선 구선원과 ‘뜨거운 촌놈 4인방’의 사투가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구해줘’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