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③] 우원재, ‘쇼미더머니6’ 최고의 발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우원재 /사진=Mnet '쇼미더머니6' 캡처

우원재 /사진=Mnet ‘쇼미더머니6’ 캡처

단언컨대 Mnet ‘쇼미더머니6’가 발견한 최고의 보물이다. 신예 래퍼 우원재의 이야기다.

지난 1일 생방송된 ‘쇼미더머니6’에서는 넉살, 행주, 우원재의 파이널 경연 현장이 공개됐다. TOP3에 오른 래퍼 중 일반인 참가자는 우원재가 유일했다. 우원재는 힙합 신의 신예를 발굴한다는 ‘쇼미더머니6’의 기획의도에 가장 부합하는 참가자였다.

1라운드 대결에서 래퍼들은 각 팀 프로듀서와 합동 공연을 펼쳤다. 우원재는 대결을 앞두고 그의 프로듀서 타이거 JK와 비지를 만나 “내가 가진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싶다”는 목표를 밝혔다. 타이거 JK와 비지도 이에 동의했다.

우원재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이 우울증과 심불안장애를 앓았고, 최근에는 공황장애를 얻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우원재는 자신의 불안한 심리 상태를 랩으로 해소했다. 자신이 처한 상황과 감정, 아픔과 슬픔을 가사에 녹였다.

우원재가 1라운드 대결에서 부른 ‘무브(MOVE)’도 그의 솔직한 심경을 담았다. 흥을 돋우는 신나는 곡은 아니었지만, 우원재 특유의 묵직한 래핑이 관객을 압도했다.

그러나 결과는 아쉽게도 탈락이었다. 생방송 문자 투표는 우원재가 1위를 차지했지만, 현장 투표를 합산하니 순위가 내려온 것이다. 우원재는 실수 없이 완벽한 랩을 선보였으나, 그를 도와주러 무대에 오른 비지가 가사를 틀린 것이 패인이었다는 지적이다. 우원재의 탈락이 발표되자 비지는 “우원재를 도와주고 싶었는데 미안하다. 좋은 공연 보러온 (관객) 여러분에게도 죄송하다”고 눈물을 쏟았다.

반면 우원재는 담담했다. 우원재는 “짧은 시간 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평범한 대학생이었던 그가 ‘쇼미더머니6’에 참가하며 화제의 인물로 떠오르게 된 것이 “힘들고 부답스럽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제 말에 어느새 영향력이 생겼다. 그러나 아직 저는 그 영향력을 책임질 어른이 못되었다. 자신도 없었다”며 “앞으로 더 성장해 제 말이 영향력을 끼쳐도 하나도 부끄럽지 않을 우원재가 되겠다”고 덧붙여 박수를 받았다.

우원재는 그간 ‘쇼미더머니6’를 통해 신예라고 믿기 힘들 만큼 돋보이는 랩 실력으로 주목받고 사랑받았다. ‘쇼미더머니6’는 끝났지만 우원재가 선보일 새로운 음악에 기대가 쏠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