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①] 행주, ‘쇼미더머니6’ 현장 압도하며 우승 쾌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행주 /사진=Mnet '쇼미더머니6' 캡처

행주 /사진=Mnet ‘쇼미더머니6’ 캡처

반전에 반전이었다. 행주가 Mnet ‘쇼미더머니6’ 최종 우승을 거뒀다. 1, 2라운드에 걸친 파이널 경연에서 행주는 현장 관객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지난 1일 ‘쇼미더머니6’ 최종회가 생방송됐다. 넉살, 행주, 우원재가 맞붙었다. 1라운드 대결은 래퍼와 각 팀 프로듀서의 합동 공연으로 치러졌다.

행주는 자신의 솔로 앨범 수록곡 ‘BestDriver’를 선곡했다. 그의 프로듀서 딘이 이를 2017년의 감각으로 재해석, ‘bestdriverZ’라는 이름으로 내놨다. 행주는 원곡과 확연히 달라진 분위기에 감탄을 표했다. 무대 위에서 행주는 강렬한 랩을 선보였다.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히 그린 가사가 진정성을 더했다. 여기에 딘과 특별 게스트 자이언티의 피처링이 더해져 완성도를 높였다.

행주는 1라운드 대결에서 2위를 기록, 최종 결승전에 진출했다. 당초 문자 투표 결과만으로는 3위로 탈락 위기에 처했으나, 현장 투표 결과를 합산하니 순위가 오른 것이다.

2라운드 대결에서 행주는 지코가 만든 ‘돌리고’를 불렀다. 지코는 듣는 순간 귀를 사로잡을 노래라며 ‘돌리고’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과연 행주는 ‘돌리고’를 통해 에너지를 발산하며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흥’ 그룹의 원조 DJ DOC가 피처링으로 무대에 함께 올라 분위기를 살렸다. 경쟁자인 넉살도 “술잔이든 물잔이든 돌려버릴 뻔한 무대였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결국 행주는 ‘돌리고’로 넉살을 꺾었다. 역시 문자 투표에서는 뒤쳐졌으나 현장 투표로 역전승을 거뒀다.

행주는 앞서 ‘쇼미더머니4’에서 예선 탈락의 아픔을 겪었다. ‘쇼미더머니6’에는 참가할 생각이 없었다. 그러다 리듬파워 멤버 지구인이 예선에서 탈락하자 충격을 받아 현장에서 급히 지원하게 된 것이다. 그렇게 우승까지 왔다.

결과가 발표되자 행주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 “이런 데 나와서 사람들이 왜 우는지 몰랐다”며 쑥스러워한 그는 “너무 힘들었지만 힘을 낼 수 있었던 건 여기 있는 사람들 덕분이다. 저를 위해서이기도 했지만 나의 친구들, 리듬파워와 더 잘되기 위해 나왔다”고 리듬파워를 비롯한 동료 선후배 래퍼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