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 서주원 “배윤경과 영암 데이트, 기억에 남는 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방송화면 캡처

‘하트시그널’에 출연한 카레이서 서주원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영암 데이트를 꼽았다.

서주원은 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에서 “배윤경과 영암에서 데이트를 했을 때 책임감을 느꼈다”고 떠올렸다.

그는 “배윤경을 차에 태운 뒤 안전벨트를 해주면서 ‘내가 운전까지 하는데 사고가 나면 어떡하지’란 아찔한 생각이 잠깐 스쳤다”고 설명했다.

이날 ‘하트시그널’은 특집으로 꾸며져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 강성욱, 장천, 서주원, 배윤경, 김세린, 서지혜, 신아라, 윤현찬 등이 출연해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