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장천·배윤경 “방송 시작 후에도 당당하게 다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방송화면 캡처

“솔직하고 당당하게 다녔어요.”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 장천, 배윤경이 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에서 “방송을 시작한 후에도 당당하게 다녔다”고 말했다.

이날 ‘하트시그널’은 특집으로 꾸며져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 강성욱, 장천, 서주원, 배윤경, 김세린, 서지혜, 신아라, 윤현찬 등이 출연했다. 방송의 뒷이야기와 근황 등을 밝혔다.

‘하트시그널’은 지난달 25일 장천과 배윤경, 강성욱과 신아라가 커플로 연결되며 막을 내렸다. 사전제작으로, 출연자들은 방송의 스포일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끝날 때까지 교제를 숨겨야 했다.

윤종신은 “티도 못 내지 않았냐”고 물었고, 장천과 배윤경은 “방송이 화제가 될 줄 몰랐다. 당당하게 다녔다”고 말했다. 반면 강성욱은 “항상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다녔다”고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