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최원영, 망고 앞에서 자존심 버렸다

[텐아시아=장동곤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원영이 망고 앞에서 자존심을 버렸다.

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인 코모도’에서는  하루 종일 공복이었던 병만족 멤버들이 야생 망고를 발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늦은 밤 어두운 수풀을 탐색하던 최원영은 “잠시 멈춰. 나무 위에 뭐가 있다”며 나무를 흔들어 멤버들과 나눠먹을 망고 한 개를 습득했다.

최원영은 망고를 칼로 썰어 함께 탐색 중이던 양정원, 예린, 이태원 세 멤버에 먼저 권했다.

한 입을 먹은 예린은 최원영에게 망고를 권했고, 정성스럽게 썰은 망고를 입에 넣으려던 최원영은 실수로 이를 바닥에 떨어트리고 말았다.

최원영은 직전 인터뷰에서 “배우로서 품위는 지켜야한다. 바닥에 떨어진 음식은 절대 먹지 않겠다. 이건 자존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같은 선언이 무색하게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망고를 주워 먹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곤 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