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윤종신, 김동현VS염정제에 “김동률도 고마워할 것”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팬텀싱어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팬텀싱어2’ 방송화면 캡처

1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2’가 서울대 성악과 염정제와 독일 유학생 김동현의 대결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이소라의 ‘사랑이 아니라고 하지 말아요’를 묵직한 저음으로 소화해 심시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윤종신은 “이렇게 질감이 다른 두 저음이 섞인 노래는 처음 들어본다. 너무 매력적이다”며 “원곡 작곡가인 김동률도 이소라 버전과는 다른 느낌에 감사함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손혜수는 “4중창 악단을 만듦에 있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성악을 하면 감정 표현이 무뎌지기 쉬운데 염정제 씨는 그런 부분을 섬세하게 표현하려는 섬세함이 엿보였고 김동현 씨는 가장 단단한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두 베이스의 만남은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빼앗았고, 승자는 김동현이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