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혐의’ 신종령 “물의 일으켜 죄송…피해자 찾아 용서빌겠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개그콘서트'에 출연중인 개그맨 신종령/사진=KBS2 '개그콘서트' 방송 캡쳐

‘개그콘서트’에 출연중인 개그맨 신종령/사진=KBS2 ‘개그콘서트’ 방송 캡쳐

특수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개그맨 신종령이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신종령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어떤 상황이건 사람이 사람을 때려서는 안 되는데, 반성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만 당당하다고 경솔했다. 할 말은 없지만 피해자분들을 찾아뵙고 용서빌겠다”고 직접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아는 분은 알겠지만 나쁜 사람 아니다”며 해명의 말도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5시 20분경, 신종령은 서울의 한 힙합클럽에서 만난 A씨의 얼굴을 이유 없이 때리고 철제 의자로 내리친 혐의(특수 폭행)로 현행범으로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신종령은 폭행을 말리는 A씨의 지인 1명을 폭행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그는 2010년 KBS 2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간꽁치’ 캐릭터로 활약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