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그룹’ 유리상자 “죽을 때까지 함께하고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듀오 유리상자 / 사진제공=제이제이홀릭 미디어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듀오 유리상자 / 사진제공=제이제이홀릭 미디어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그룹 유리상자가 “죽을 때까지 유리상자를 하고 싶다”는 꿈을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대학로 학전 블루 소극장에서 열린 새 앨범 ‘스무살’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다.

유리상자는 1997년 데뷔해 ‘순애보’ ‘신부에게’ ‘사랑해도 될까요’ 등의 히트곡을 낳으며 오랜 시간 사랑받았다. 이세준은 “우리가 기억하기로, 대한민국 남자 듀엣 중 20년 동안 멤버 교체나 불화, 활동 중단없이 꾸준히 활동해온 팀이 없다. 훗날 가요사를 짚었을 때, 유리상자라는 팀이 오래 함께했다고 기억되기를 바란다”며 “가능하다면 죽을 때까지 함께하고 싶다”고 웃었다.

박승화는 데뷔 20주년 가수로서 새로운 목표를 밝혔다. 바로 1000회 공연 기록을 세우는 것이다. 그는 “앞서 고(故) 김광석 선배가 이룬 기록”이라며 “데뷔 초엔 우리도 충분히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20년 동안 700회? 800회 정도의 공연을 열었다. 앞으로 1000회 공연을 꼭 이뤄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리상자는 이날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표하고, 학전 블루 소극장에서 공연을 연다. 공연은 이날부터 3일까지 3회 이어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