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상자 “마마무, 도드라지게 잘하는 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듀오 유리상자 / 사진제공=제이제이홀릭 미디어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듀오 유리상자 / 사진제공=제이제이홀릭 미디어

그룹 유리상자가 후배가수 마마무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유리상자는 1일 발표하는 새 앨범 수록곡 ‘신부에게’를 통해 마마무와 호흡을 맞췄다.

유리상자는 이날 오후 서울 대학로 학전 블루에서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스무살’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를 열고, 마마무를 ‘신부에게’ 피처링 가수로 섭외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세준은 “KBS2 ‘불후의 명곡’에 마마무와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 그들의 무대를 가까이서 지켜보게 됐다. 요즘 후배 가수들의 실력이 워낙 뛰어나지만, 마마무는 그 중에서도 도드라지게 잘하는 팀”이라고 칭찬했다. 박승화는 “마침 마마무 관계자와 유리상자가 친분이 있어 피처링을 부탁했고, 흔쾌히 받아줬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유리상자는 1997년 데뷔해 ‘순애보’ ‘신부에게’ ‘사랑해도 될까요’ 등의 히트곡을 낳으며 사랑받았다.

그 시간이 이번 앨범 ‘스무살’에 담았다. 유리상자의 음악 중 특히 많은 사랑을 받은 ‘사랑해도 될까요’ ‘순애보’ ‘처음 주신 사랑’ ‘좋은 날’ ‘신부에게’를 새로 편곡해 싣고, 새로 만든 5개 곡을 수록했다.

그중 타이틀곡은 ‘선물’로, 이세준이 작사하고 박승화가 작곡했다. 오랜 시간 꾸준히 음악 활동을 해온 유리상자 스스로에게, 유리상자를 아껴준 팬들에게 보내는 선물과 같은 곡이다.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된다. 유리상자는 이날부터 3일까지 대학로 학전 블루에서 3회 공연으로 팬들을 만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