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PD “양세종 출연 소식, 가장 기뻤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남건 PD가 남자주인공 양세종의 출연 승낙 소식을 듣고 하명희 작가와 함께 기뻐했다고 말했다.

남건 PD는 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한 카페에서 가진 ‘사랑의 온도’ 인터뷰에서 “양세종의 답변을 받았을 때 가장 기뻤던 게 저랑 작가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남 PD는 “하 작가와 드라마 속 등장하는 남자 캐릭터 온정선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캐릭터를 확립해가던 가운데 양세종이라는 배우를 봤다. ‘듀얼’과 ‘낭만닥터 김사부’ ‘사임당’ 등 양세종이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확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듀얼’ 속 양세종을 보면서 상처 입은 손을 핥고 있는 강아지같은 이미지를 연상시켰다. 불쌍하면서도 감성적이고 아련 하는 이미지였다”며 “마음속으로 대본에 대한 시물레이션을 한 결과 더 확신했다. 양세종은 멋있는 배우라는 걸 매일 실감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사랑의 온도’는 오는 18일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