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아이유, 이효리가 소개한 제주도 풍경에 “비현실적이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효리네 민박집’ 방송화면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출연 중인 가수 이효리와 아이유가 오름 데이트에 나선다.

오는 3일 방송되는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는 평소 즐겨 찾던 오름을 아이유에게 소개해주고자 산책을 제안한다.

오름에 도착한 이효리는 “이곳이 얼마 전 발매한 신곡 ‘서울(Seoul)’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장소”라고 설명했고, 아이유는 눈앞에 펼쳐진 그림 같은 풍경에 “비현실적인 곳”이라며 감탄했다.

‘효리네 민박’ 제작진은 “이효리는 오름을 보며 좋아하는 아이유를 애정 어린 눈빛으로 바라봤다”며 “두 사람은 아름다운 제주의 풍경을 감상하며 한층 더 가까워졌다”고 귀띔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