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이소라·유희열·윤도현·노홍철, 스위스 최대 일간지 1면 장식!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2 (4)-min

스위스에 방문한 JTBC '비긴어게인'의 비긴어스 멤버들

 JTBC ‘비긴어게인’의 비긴어스 멤버들들이 스위스 최대 일간지 르 마땅 기자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의 비긴어스 4인방이 스위스 최대 일간지 1면을 장식했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비긴어게인’에서는 스위스 ‘몽퇴르 재즈 페스티벌’에 참여한 비긴어스 멤버들이 스위스 최대 일간지 ‘르 마땅(Le matin)’과 인터뷰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비긴어스의 이소라·유희열·윤도현·노홍철은 몽퇴르 재즈 페스티블에서 공연하기 위해 리허설 무대를 준비하던 중 특별한 요청을 받는다. 스위스 일간지 중 가장 큰 신문인 르 마탕이 요청한 것.

첫 여행지인 아일랜드에서 “우리가 버스킹 하면 언론들 난리 난다”고 했던 유희열의 농담이 2개월 만에 실현되자 멤버들은 신기해하며 인터뷰에 응했다.

“버스킹을 하면서 기대하는 것이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유희열은 “즐겁게 즐기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소라는 “우리만의 색깔을 가진 음악이 있다”며 그간의 버스킹에 대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한국에서 ‘비긴어게인’에 대한 평은 어떠냐”라는 질문에 윤도현은 “우리가 전설을 쓰고 있다”고 당당히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희열은 “해외에서 인터뷰한 건 이번이 처음이야”라며 쑥스럽게 웃기도 했다.

스위스를 사로잡은 비긴어스 멤버들의 모습은 오는 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