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 “데뷔 1년만, 지상파 주연…부담감 느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양세종이 데뷔 1년 만에 지상파 드라마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부담감이 있긴 했다”고 말했다.

양세종은 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한 카페에서 가진 ‘사랑의 온도’ 인터뷰에서 “주연 자리에 부담감을 안 느끼면 거짓말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양세종은 “부담을 느끼는 시간이 있다. 하지만 부담을 느낄 때는 짧게 제대로 느끼고 다음에 본질적으로 중요한 게 무엇이냐에 집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중요한 건 극중 맡은 캐릭터가 정선이었다. 그것부터 생각을 했고 그동안 그렇게 살아왔다”고 덧붙였다.

‘사랑의 온도’는 오는 18일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