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 ‘듀얼’ 이후 능수능란해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서현진이 전작 ‘낭만닥터 김사부’ 이후 오랜만에 호흡을 맞추게 된 후배 배우 양세종에게 “능수능란해졌다”고 칭찬했다.

서현진은 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한 카페에서 ‘사랑의 온도’ 티타임에서 “양세종이 OCN 드라마 ‘듀얼’이라는 진한 작품을 해서 그런지 어른스러워져서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서현진은 “그 전에는 어디서야 되는지도 모르는 느낌이었다면 이제는 너무 능수능란해져서 왔다. 처음에는 낯설기도 했다. 둘 다 차라리 모르는 사리였으면 더 편해졌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양세종은 ‘낭만닥터 김사부’ 할 때도 연기를 잘했다. 현장에서 진지한 편이기 때문에 연기력으로는 의심이 없었다. 호흡 맞출수록 더 좋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