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장미관, 정체가 뭐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홀' 장미관 / 사진=방송 캡처

‘맨홀’ 장미관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장미관이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에서 반전 매력을 과시했다.

장미관은 ‘맨홀’에서 수진(유이)의 약혼남 재현 역으로 열연 중이다. 최근 방송에서 그는 수진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며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진품 남편이 되겠다”는 고백은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과거에서 다시 돌아온 봉필(김재중)은 자신이 수진에게 남긴 고백 영상을 재현이 지웠다고 생각해 분노했다. 그럼에도 재현은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반전이 이어졌다. 극 말미 공개된 에필로그에서 재현은 봉필이 남긴 고백 영상을 보다가 모니터를 집어던졌다. 순식간에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몰입을 높였다.

장미관은 전작인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존재감 강한 범인 역을 소화해 호평을 받았다. ‘맨홀’에서 역시 비밀을 감춘 인물을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어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장미관이 열연 중인 ‘맨홀’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