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배달꾼’ 고원희, 태권소녀로 변신…채수빈과 만남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강 배달꾼' 스틸 / 사진제공=샛별당

‘최강 배달꾼’ 스틸 / 사진제공=샛별당

KBS2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 에 출연 중인 고원희가 도복을 입고 태권소녀로 변신했다.

고원희는 ‘최강 배달꾼’에서 거대 프렌차이즈 오너가의 딸이지만 삶을 스스로 개척하려는 개념 금수저 이지윤 역으로 열연 중이다.

1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지윤(고원희)과 단아(채수빈)의 만남이 예고됐다. 사진 속 지윤은 태권도 도복을 입고 포즈를 잡고 있다. 그 앞에는 단아가 서있어 두 사람이 어떤 이유로 만나게 된 건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최강 배달꾼’ 9회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