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박나래, 기다려왔던 ‘충재씨’와의 만남…’불청객’ 기안84 등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나 혼자 산다' 220회

MBC ‘나 혼자 산다’ 220회

MBC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 ‘충재씨’, 기안84의 불편한 식사 현장이 공개됐다. 그토록 바라던 충재 씨와의 만남에서 박나래는 뾰로통한 표정을 짓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는 기안84의 ‘훈남 후배’ 충재 씨와 대망의 첫 만남이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박나래는 하늘거리는 블라우스를 입은 채 수줍은 표정을 하고 있다. 평소의 당찬 성격과는 다른 청순한 매력에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한다. 충재 씨를 위해 준비한 고품격 식사 현장도 눈길을 끈다.

하지만 이어진 사진 속 박나래의 표정은 뾰로통하다. 제작진에 따르면 기안84가 두 사람 사이에서 사랑의 큐피드 역할을 하다가도 방해꾼으로 전락해 박나래를 못마땅하게 했다고 한다. 기안84는 충재 씨의 고향을 묻는 질문에 “내 고향은 안 궁금하냐?”라며 두 사람의 대화를 방해했다.

충재 씨와 눈도 못 마주치며 수줍어하는 박나래와 눈치 없는 기안84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공개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