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데뷔 앨범 ‘EVER’ , 이유 있는 전곡 차트IN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세운 'EVER' 재킷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정세운 ‘EVER’ 재킷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세운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데뷔 앨범 ‘에버(EVER)’로 음원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청신호를 켰다.

타이틀곡 ‘저스트 유(JUST U, Feat. 식케이)’는 공개 후 벅스, 지니, 올레뮤직 등에서 실시간 차트 1위에 올랐다. 이를 포함해 6개 수록곡이 모두 차트에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기성 가수의 신곡도 음원차트 진입이 어려워진 요즘, 정세운의 성적이 갖는 의미가 남다르다.

데뷔 앨범부터 정세운의 다채로운 색깔을 드러냈다는 점이 통했다. ‘에버’에는 정세운의 자작곡을 비롯해 그루비룸, 이단옆차기, 키겐, 브라더수 등 히트 프로듀서들이 작업한 곡들로 구성됐다. 리드미컬한 곡부터 신나는 댄스곡까지 장르가 다양하다.

‘저스트 유’는 트렌디한 사운드에 그루비한 리듬이 매력적인 마이너풍의 팝 곡이다. 정세운의 감미로우면서 감각적인 보이스가 돋보이며, 여기에 대세 래퍼 식케이의 래핑이 어우러져 귀를 즐겁게 한다. 반해버린 여자에 대해 숨기지 못하고 솔직한 감정을 이야기하는 가사도 인상적이다. Long Candy, EASTWEST, 범키가 작곡하고, 그루비룸이 편곡을 맡았다.

수록곡 ‘오! 나의 여신(Feat. 광현)’에서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콘셉트 평가곡 ‘오 리틀 걸(Oh Little Girl)’로 호흡을 맞춘 정세운과 작곡가 키겐, ASSBRASS의 호흡을 다시 느낄 수 있다. 사랑에 푹 빠진 소년의 풋풋한 설렘을 재치 있는 노랫말로 풀어낸 곡이다. 부드러운 톤의 악기들 사이로 진성과 가성을 넘나드는 정세운의 맑은 음색이 돋보인다.

정세운은 수록곡 ‘미라클(Miracle)’ 작사와 ‘오해는 마’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미라클’은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과 스트링 연주가 어우러진 발라드 곡이다. 잔잔하게 진행되다 마지막 후렴구의 전조는 정세운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더해져 감정을 배가시킨다. 가사에는 헤어진 연인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며 떠올리는 내용이 담겨있다. 정세운의 섬세한 감성을 표현을 느낄 수 있다.

‘오해는 마’는 정세운이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선보인 곡이다. ‘무심한 듯 시크하게’ 건네는 걱정을 터프한 기타와 퍼커션 리듬에 담아 낸 어쿠스틱 팝 곡이다. 공개되기 전부터 ‘츤데레’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기를 끌었다. 개성 강한 멜로디와 가사로 정세운의 싱어송라이터 감각이 돋보인다. 이밖에도 어쿠스틱 기타 기반에 트로피컬 사운드가 겸비된 상큼하면서 시원한 느낌의 팝넘버 ‘바다를 나는 거북이’, 프로듀서 브라더수가 만들고 피처링한 따스한 미디움 R&B ‘괜찮다면’에서 정세운의 다채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정세운은 오늘(1일) KBS2 ‘뮤직뱅크’을 통해 처음으로 음악방송 무대에 오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