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채시라, 알뜰여왕 등극 “치약 다 쓰면 잘라서 10번 더 써”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배우 채시라가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스페셜 MC로 등장한다.

오는 3일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그간 예능에서 보기 힘들었던 채시라가 등장해 어머니들과 MC들의 환대를 받았다.

서장훈은 채시라가 등장하자마자 “TV에서 늘 채시라 누님을 보며 자랐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20대와 다름없는 채시라의 미모에 한바탕 칭찬이 이어졌다.

채시라의 큰 딸이 벌써 17세임이 공개되자 “벌써 그렇게 큰딸이 있냐”며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채시라는 녹화에서 털털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김종국에 버금가는 ‘알뜰 여왕’이었던 것. 채시라는 “치약을 다 쓰면 잘라서 10번을 더 쓴다”는 등 남편 김태욱도 혀를 내두르는 절약 노하우를 공개했다.

또 채시라는 친한 지인이 출장비를 내고 에어컨을 청소한다는 말에 ‘무료 출장 기사’를 자처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 집의 에어컨이 6대였다고 밝혀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되기도 했다.

채시라의 절약 에피소드는 오는 3일 오후 9시15분에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