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아찔한 ‘아르곤’ 신고식에 김주혁 고개 숙인 사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 /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 /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극본 전영신·주원규·신하은, 연출 이윤정)의 천우희가 아찔한 신고식을 치른다.

오는 4일 첫 방송을 앞둔 ‘아르곤’ 제작진은 천우희(이연화 역)의 생방송 신고식을 담은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천우희는 김주혁(김백진 역)과 나란히 뉴스 스튜디오에 앉아 대담을 나누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 경직된 자세로 해맑은 미소만 짓고 있는 천우희와 이마를 짚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는 김주혁의 모습이 대비를 이루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천우희는 ‘아르곤’에서 계약 만료 6개월을 앞두고 탐사보도팀 ‘아르곤’에 배정받은 이연화 역을 맡았다. 그녀는 생방송 직전 갑작스러운 결정으로 예상치도 못하게 뉴스 데스크에 앉게 되는데 과연 이연화가 생방송 직전 투입된 사연이 무엇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아르곤’ 제작진은 “난관에 부딪히는 이연화의 고군분투를 보면서 시청자들도 공감하고 응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곤’은 오는 4일부터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