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 ‘마지막 축제’ 리메이크…’서태지 프로젝트’ 대미 장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서태지·크러쉬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서태지·크러쉬 / 사진제공=서태지컴퍼니

가수 크러쉬가 서태지 데뷔 25주년을 맞아 ‘마지막 축제’를 리메이크 했다.

1일 정오 공개되는 크러쉬의 ‘마지막 축제’는 1993년 서태지와 아이들 정규 2집에 수록됐던 곡으로 크러쉬에 의해 24년 만에 리메이크 됐다.

크러쉬의 ‘마지막 축제’는 크러쉬만의 개성 있는 장르적 변주와 특유의 달콤하고 그루브 넘치는 보이스로 완성됐다. 원곡의 경쾌한 스윙 재즈 사운드는 크러쉬의 감성을 거쳐 보사노바 풍으로 로맨틱하고 따뜻하게 표현됐다. 속삭이는 듯한 중음과 화려한 고음을 넘나들며 노래하는 크러쉬의 목소리는 긴 여운을 남긴다.

크러쉬의 ‘마지막 축제’는 선곡 당시부터 서태지 리메이크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하는 곡으로 기획됐다.

서태지 측은 “크러쉬의 ‘마지막 축제’는 서태지의 음악에 대한 크러쉬의 존경심이 고스란히 담겼으며 동시에 크러쉬만의 음악적 자신감이 느껴지는 곡이다”며 “리메이크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곡이자 ‘마지막 축제’ 음원 공개 다음 날인 2일 서태지 25주년 기념 공연의 화려한 서막을 열 완성도 높은 작품”이라고 전했다.

‘마지막 축제’의 뮤직비디오는 비주얼 크리에이티브 팀 쟈니브로스가 맡았다. 크러쉬가 직접 출연한 뮤직비디오에는 서태지를 상징하는 오브제들을 곳곳에 숨겨놔 리메이크를 통한 크러쉬-서태지, 선후배간 협업의 의미를 부각시켰다.

서태지 데뷔 25주년 기념 리메이크 프로젝트 ‘타임:트래블러’(TIME : TRAVELER)는 미래에서 온 선물이라는 테마로 서태지의 명곡들을 후배 뮤지션들이 리메이크하는 음원 프로젝트다. 방탄소년단, 어반자카파, 윤하, 루피 앤 나플라, 에디킴, 수란, 헤이즈, 크러쉬 등 현재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뮤지션 총 8팀이 참여했다.

8팀의 음원이 모두 담긴 앨범은 2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서태지 25주년 기념 공연 ‘롯데카드 무브ː사운드트랙 vol.2 서태지25’ 공연 현장에서 먼저 판매 되며 이후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음반 사이트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서태지는 데뷔 25주년을 맞아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장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서태지의 명곡들을 오리지널 사운드로 만날 수 있는 이번 공연은 오프닝 무대에 국카스텐과 어반자카파가 출연하며, 방탄소년단이 특별 게스트로 서태지와 함께 무대에 올라 ‘서태지와 아이들’ 대표곡들을 함께 부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