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이서원, 가시 돋힌 말 뒤에 숨겨진 상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이서원이 가시 뒤에 숨겨진 상처로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단단히 각인시켰다.

지난달 8월 31일 방송된 ‘병원선’에서 김재걸(이서원)은 한 종합병원 원장실을 찾았다. 그는 “의사도 아닌 놈이 병원엔 왜 얼쩡거리느냐. 한의사는 의사 아니다”라는 병원장의 말에 “의사 면허 원장실에 붙여 드려요”라며 빈정거렸다. 이어 재걸은 병원장을 “아버지”라고 부르며 두 사람이 부자(父子)지간임을 밝혔다.

병원장의 말이 채 끝나기 전에 이서원은 “외과 의사도 시작은 이발사였다”며 냉기 가득한 말투로 말을 이어나갔고, 단호하고 차가운 그의 표정에서 아버지와 깊은 갈등의 골이 패여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어 어머니가 등장해 “재민이 기일이라 불렀다”며 했지만 재걸은 자신 때문에 첫째 아들이 죽었다고 생각하는 아버지의 실랑이를 견디다 못해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이어 차에 기대 허공을 바라보는 그의 눈빛에는 서러움과 슬픔, 답답함 등이 섞여있었다.

이날 이서원은 외모, 능력 등 부족함 없이 완벽한 인물이지만, 내면의 깊은 상처를 안고 있는 듯한 모습으로 향후 전개될 재걸의 이야기를 향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병원선’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