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이만기, 장모와 모래 언덕 썰매…”대망신”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만기가 장모와 해수욕장에서 피서를 즐겼다.

31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바다 나들이에 나선 이만기의 모습을 담았다. 그는 즐겁게 물놀이를 즐기던 중 거대한 모래 언덕을 발견했다.

썰매를 타고 모래 언덕을 내려오는 어린이들의 모습에 장모는 “타러 가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겁이 많은 이만기는 이를 거부했다.

결국 장모의 손에 이끌려 모래 언덕 위에 올라간 이만기는 꼭대기에서 겁을 먹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어설프게 썰매를 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