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박형일, 제주도 찾아온 아내 발견 ‘당황’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사위 박형일 씨가 3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서 장모 박순자 씨와 바캉스 준비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아내 김재연 씨를 만나 당황했다.

박형일 씨는 제주도 워터파크를 찾기 위해 장모와 수영복 쇼핑을 했다. 이때 예고도 없이 아내가 나타났다.

박형일 씨는 “(여기 온 거)어떻게 알았느냐”고 물었고, 아내는 “엄마가 전화했다. 나 빼고 가려고 했느냐”고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보던 클론 강원래는 “길가다 만나면 가장 무서운 게 아내”라며 “교장 선생님보다 (아내가) 무섭다”고 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