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조국은 정말 부당하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의 유시민 작가가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31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쇼 미 더 머니’라는 주제로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의 재산 공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형준 교수는 정부 고위 공직자 중 세 번째로  많은 재산을 보유한 조국 수석에 대해 “조국 수석 같은 경우는 ‘어쩜 이리 복도 많을까’란 생각이 든다”며 “키도 크고 권력도 잡았다. 명예도 있고 게다가 돈까지 많다”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이건 진짜 부당하다”고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박형준 교수는 “우리 사회의 기본 정서가 배고픈 건 참아도 배 아픈 건 잘 못 참는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유 작가는 “박 교수님도 재력 검증은 안 하겠지만 그래도 나보다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