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여자친구·구구단·우주소녀, 리지를 위한 ‘까탈레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여자친구 예린, 구구단 미나, 우주소녀 다영이 선배 가수인 리지를 위한 무대를 마련했다. 리지가 속한 그룹 오렌지캬라멜의 ‘까탈레나’ 안무를 소화한 것.

예린, 미나, 다영은 31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까탈레나’에 맞춰 안무를 소화했다. 오렌지캬라멜은 애프터스쿨의 나나, 레이나, 리지가 뭉친 그룹으로 독특한 콘셉트와 개성 넘치는 노래, 춤으로 인기를 끌었다.

예린, 미나, 다영은 오렌지캬라멜 못지않은 끼를 발산하며 호응을 얻었다. 이를 본 리지는 “눈물이 날 것 같다. 예전 생각이 난다”고 흡족해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