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혁·하지원, 벌써 묘한 기류..”손 맞출 이는 당신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최대한 빨리 해결해봐요. 병원선에서 손 맞출 사람은 선생님뿐이니까.”

병원선에 탑승한 하지원이 31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이 같이 말했다. 송은재(하지원)는 이날 병원선 팀원들과 본격적으로 섬마을을 돌며 환자를 돌봤다.

첫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은재는 이어지는 긴박한 상황에도 당황하지 않고 환자를 구해냈다.

이 과정에서 은재와 곽현(강민혁)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렀다. 현은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며 괴로워했고 그 순간 은재가 나섰다. 이후 현은 피투성이가 된 은재에게 옷을 건네며 배려했다.

은재는 현에게 앞선 일에 대해 “처음 있는 일이냐”고 물었다. 현은 “처음이다”고 답했고, 은재는 “최대한 빨리 해결하라”며 “병원선에서 손 맞출 사람은 선생님뿐”이라고 속내를 밝혔다.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러 향후 로맨스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