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민아, 하지원에 “감동이었다..꿈을 이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병원선’ 속 권민아가 하지원에게 “감동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돌아온 건 싸늘한 한마디뿐이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는 병원선에 탑승해 첫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송은재(하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참 간호사 유아림(권민아)은 은재에게 음료수를 건네며 “어제 수술 정말 감동적이었다. 각종 의학 드라마를 섭렵하고 마침내 간호사가 됐다”며 “드디어 절박한 환경에서 환자를 살려내는 꿈을 이뤘다”고 감격했다.

은재는 아림에게 “상당히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의료 장비를 점검하는 은재에게 아림은 “깜빡했다”고 답했다.

은재는 “의료진의 부주의가 많은 환자들을 위험에 빠뜨린다”고 받아쳤다.

이날 ‘병원선’은 병원선에 탑승해 본격적으로 환자를 돌보는 은재의 모습을 집중 조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