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母 차화연 추억..”많이 아팠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병원선’ 속 하지원이 엄마 차화연을 그리워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는 엄마 오혜정(차화연)의 과거 진료 차트를 확인하는 송은재(하지원)의 모습이 담겼다.

엄마의 죽음 이후 병원선에 탑승한 은재는 엄마를 추억했다. 소화가 안 돼 병원선을 찾아 진료를 받은 엄마의 차트를 확인하며 가슴 아파했다.

이후 은재는 엄마를 그리워하며 “많이 아팠어?”라고 읊조렸다. 죽기 전 마지막 진료를 받은 혜정의 모습이 교차되며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