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측 “멤버 전원 탑승, 본격적인 이야기 시작된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사진제공=MBC

지난 30일 베일을 벗은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제작진이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31일 오후 방송되는 ‘병원선’에서는 마지막으로 병원선에 탑승한 송은재(하지원)의 적응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또 그가 병원선에 합류한 실마리가 공개된다.
‘병원선’ 제작진은 “송은재가 병원선에 오게 된 진짜 이유가 차차 밝혀진다. 단순히 엄마의 죽음 때문에 내린 결심은 아니다”며 “은재를 마지막으로 병원선의 멤버가 모두 탑승한 만큼 앞으로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