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시티, 바닐리 단독 론칭쇼 런웨이 걸었다…프리미엄 아우터룩 선보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바시티 키드·승보·리호가 국내 모피 브랜드의 패션 모델로 런웨이에 올랐다. / 사진제공=정글엔터테인먼트

바시티 키드·승보·리호가 국내 모피 브랜드의 패션 모델로 런웨이에 올랐다. / 사진제공=정글엔터테인먼트

그룹 바시티의 키드·승보·리호가 런웨이에 섰다.

키드·승보·리호는 지난 30일 서울 압구정동 현대백화점에서 열린 패션브랜드 바잘디럭스와 로스트인미 론칭쇼에 모델로 나섰다.

이날 패션쇼는 국내 모피 브랜드 바닐리가 이탈리아 패션 디렉터 알렉산드로가 엄선한 브랜드 바잘디럭스와 로스트인미를 단독 론칭해 선보이는 자리였다.

세 사람은 국내 모피 브랜드 바닐리가 선택한 프리미엄 아우터룩 등을 모델로서 런웨이 위에서 선보였다.

바시티가 모델로 나선 이날 행사에는 god 손호영과 솔비, 박보람 등이 참석했다. 바시티는 축하무대까지 펼치면서 이날 행사 2부의 문을 열었다.

지난 1월 ‘유 아 마이 온리 원’으로 데뷔한 남성 12인조 바시티는 다음 앨범을 준비 중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