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데뷔 당시 안 예쁘다는 반응…에너지가 중요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문소리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감독 문소리·제작 영화사 연두)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문소리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감독 문소리·제작 영화사 연두)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문소리가 “영화 ‘박하사탕’으로 데뷔했던 당시 예쁘지 않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문소리는 “단역도 조연도 안했던 신인이 20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박하사탕’에 출연하게 됐다. 영화가 공개된 후 배우를 하기엔 안 예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당시 이창동 감독님이 ‘소리야 넌 충분히 예쁘다. 다른 여배우들이 지나치게 예쁠 뿐이다’라고 위로해줬다”고 덧붙였다.

또 문소리는 “당시엔 고민도 있었지만 지금은 에너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에너지 안에 외모, 연기력, 생각 등이 담기는 거다”라고 말했다.

문소리는 “배우라는 직업을 떠나 모든 사람들이 ‘아름다움’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나만의 아름다움이 뭔지, 남들의 말에 휘둘리고 있는 건 아닌지 관객들과 함께 생각해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많은 트로피, 화목한 가정 등 남들 있는 것 다 있지만 정작 맡고 싶은 배역의 러브콜은 더 이상 없는 데뷔 18년차 중견 여배우의 현실을 오롯이 담아낸 작품이다. 문소리가 연출·각본·주연을 맡았다. 오는 9월 1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