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남편 장준환 감독, 출연 거절하더니 연기 열정 가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문소리,ㅕ배우는 오늘도

배우 문소리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감독 문소리·제작 영화사 연두)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문소리가 “남편 역으로 장현성 배우를 염두했지만 여건이 안 돼서 진짜 남편인 장준환 감독이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문소리는 “남편에게 출연을 부탁했는데 완강하게 거절했다. 촬영 전날 까지도 계속 부탁을 했고 결국 얼굴이 나오지 않는 조건으로 촬영에 응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날 촬영장에 가보니 남편이 먼저 나와서 분장까지 마쳤더라. 나를 보더니 ‘양말을 신을까요 벗을까요’라고 물어보며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었다”며 웃었다. “나는 ‘오케이’를 외쳤는데도 남편이 마음에 안 든다며 한 번 더 촬영하자고 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많은 트로피, 화목한 가정 등 남들 있는 것 다 있지만 정작 맡고 싶은 배역의 러브콜은 더 이상 없는 데뷔 18년차 중견 여배우의 현실을 오롯이 담아낸 작품이다. 문소리가 연출·각본·주연을 맡았다. 오는 9월 1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