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관, ‘도봉순’의 가면남에서 ‘맨홀’의 스윗남으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장미관 / 제공=JTBC '힘쏀여자 도봉순', KBS 2TV '맨홀' 영상 캡처

배우 장미관 / 제공=JTBC ‘힘쏀여자 도봉순’, KBS 2TV ‘맨홀’ 영상 캡처

KBS 2TV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에서 활약 중인 배우 장미관이 다재다능한 배우로 떠오르고 있다.

장미관은 올해 초 JTBC ‘힘센 여자 도봉순'(이하 ‘도봉순’)에서 가면을 쓰고 살벌한 범죄를 저지르는 ‘가면남’ 김장현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보였다. 그의 등장은 드라마 분위기를 순식간에 바꿔놓을 정도로 강렬했다.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악역을 소화해낸 그가 ‘맨홀’에서는 누구보다 다정한 남자 박재현으로 변신해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유이와의 조화는 물론 약사라는 직업을 연기하며 이지적인 매력까지 발산 중이다.

이처럼 상반된 두 캐릭터를 소화하는 장미관은 폭넓은 연기력으로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하고 있다. ‘도봉순’과 ‘맨홀’을 이을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모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