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 ‘홍진영 동생’ 아닌 실력 있는 하이틴 밴드(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아이즈,쇼케이스

밴드 아이즈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올유원트(All YOU WAN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다해’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데뷔 전 100회 이상 무대 경험을 쌓았다. 무대만큼은 자신 있다.”

31일 가요계 도전장을 던진 하이틴 밴드 아이즈의 리더 지후의 말이다.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선보이는 밴드 아이즈(IZ)는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올 유 원트(ALL YOU WAN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아이즈는 타이틀곡 ‘다해’, 수록곡 ‘저격해’를 부르며 실력을 자랑했다.

아이즈(IZ)란 팀명은 로마숫자 1를 떠올리게 하는 알파벳 I와 알파벳 끝자 Z를 따서 표기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변하지 않는 모습으로 대중에게 다가가겠다는 뜻이 담겼다. 또 ‘오픈 유어 아이즈(Open Your IZ)’란 의미를 담아 아이즈만의 색으로 대중의 마음을 열겠다는 포부도 담았다.

아이즈는 지후(보컬), 우수(드럼), 현준(기타), 준영(베이스)으로 구성된 10대 하이틴 밴드다. 학교 동아리에서 보컬로 활동하던 지후를 제외하거 나머지 멤버들은 소속사에 들어오고 난 뒤 악기를 잡았다.

아이즈의 기타리스트 현준은 “처음에는 기타를 연주하는 것이 너무 어려웠다. 오기를 가지고 연습을 했다. 손에 잡힌 물집이 터져 기타에 피가 묻을 정도로 연습했다”고 돌이켰다. 또 준영은 “새로운 악기를 배우는 것에 흥미가 있었다”며 “연습을 할수록 리듬 악기면서 멜로디 악기인 베이스의 매력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3년 동안 전국 중고등학교에서 공연을 했으며 버스킹 투어도 다녔다. 또 미니 콘서트를 두 번이나 열었다. 아이즈는 다수의 무대 경험으로 음악적 기량을 갈고 닦았다. 데이식스, 엔플라잉 등 다양한 아이돌 밴드가 있지만 아이즈는 무대 경험만큼은 밀리지 않는다고 자신했다.

베일을 벗은 아이즈의 첫 미니앨범에는 5곡이 수록됐으며 멤버 지후와 현준이 작사에 참여했다. 다양한 색깔의 곡들이 대중들의 입맛을 채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타이틀곡 ‘다해’는 히트곡 제조기로 통하는 김도훈 작곡가가 만든 곡으로 어떤 것이든 다해주겠다는 마음을 솔직히 표현한 가사가 돋보인다. 또 스윙 느낌의 멜로디로 시작해 8비트 록으로 변화하는 신선한 구조와 변주가 아이즈만의 독특한 매력을 발산한다.

아이즈,쇼케이스

밴드 아이즈가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올유원트(All YOU WAN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개최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아이즈는 ‘아이돌 밴드’라는 시선에 대해선 “앨범에 직접 작사 작곡한 곡을 싣는 싱어송라이터의 모습으로 편견을 깨보겠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서 지후와 현준은 ‘너도 나처럼’의 작사에 참여하며 싱어송라이터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아이즈는 “믿고 듣는 아이즈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지후는 “우리 노래가 음원차트 톱100 안에 들어 길을 걷거나 식당에 갔을 때 우리 노래를 듣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 우수는 “전국에서 버스킹을 많이 했는데 해외에서도 우리 음악을 들려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이즈는 31일 오후 6시 첫 미니앨범 전곡을 음원사이트에 공개한다. 또 오는 9월 1일 방송되는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