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 마인드’ 손현주, 죽음 앞둔 사형수와 대면..자백 받아낼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크리미널 마인드' / 사진제공=tvN

‘크리미널 마인드’ / 사진제공=tvN

배우 손현주가 31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에서 사형수와 대면할 예정이다.

손현주는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의 팀장 강기형 역을 맡았다. 그는 그동안 각종 유형의 범죄자들의 심리를 완벽히 분석하며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러’라는 칭호를 얻은 인물이다.

그러나 기형은 이제껏 만나온 인물과는 다른 유형의 범죄자를 만나 혼란에 빠질 전망이다. 기형은 20대 여성들을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로 수감된 사형수 안여진(김호정)의 추가 여죄(주가 되는 죄 이외의 다른 죄)를 밝혀내기 위해 노력한다.

여진은 시종일관 초연한 태도로 기형을 대해 수사에 혼선을 유발한다. 뿐만 아니라 기형에게 역으로 질문을 던지는 등 그와 치밀한 심리전을 펼칠 예정이다. 이들의 숨막히는 추격전 예고에 시청자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