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신곡 ‘파워’… 9월 7일 ‘엠카’ 첫 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엑소 카이, 세훈 티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카이, 세훈 티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가 정규 4집 리패키지 앨범 타이틀곡 ‘파워(Power)’의 무대를 9월 7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방송 최초로 선보인다.

엑소는 이에 앞선 내달 5일 오후 6시 새 앨범 ‘더 워: 더 파워 오브 뮤직(THE WAR: The Power of Music)’을 내놓는다. 4집에 수록된 9곡에 타이틀 곡 ‘파워’를 비롯해 ‘스위트 라이스(Sweet Lies)’ ‘부메랑 (Boomerang)’ 등 신곡 3곡을 더했다. 엑소의 풍성한 음악을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파워’는 다이내믹한 신디사이저 사운드와 드럼 비트에서 느껴지는 강한 에너지,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특징인 EDM 곡이다. 여기에 무대 위에서는 엑소 특유의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더해질 예정이다.

수록곡 ‘스위트 라이스’는 찬열이 작사에 참여했다. 달콤한 거짓말로 아슬아슬한 사랑을 이어가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몽환적인 PB R&B 장르의 곡이다. ‘부메랑 ’은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려 하지만 결국 되돌아오게 되는 모습을 부메랑에 빗대어 표현했다. 펑키한 미디엄 템포 곡이다.

컴백에 앞선 31일 오전 10시 엑소는 공식 SNS를 통해 멤버 카이와 세훈의 모션 티저 이미지를 게재했다. 카이의 순간 이동(Teleportation), 세훈의 바람(Wind) 등 멤버별 초능력을 시각화해 눈길을 끌었다. 나머지 멤버들의 모션 티저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