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 프라이머리 신곡 ‘마중’ 피처링…더 넓어진 음악 스펙트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B1A4 산들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B1A4 산들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B1A4 산들이 ‘마중’으로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남성 5인조 그룹 B1A4(비원에이포)의 메인 보컬 산들은 지난 30일 발매된 ‘프라이머리(Primary)’의 새 앨범 ‘팝(Pop)’에서 5번 트랙 ‘마중’에 참여했다. ‘마중’은 사랑하는 사람을 기다리는 설렘을 담은 곡으로, 산들은 프라이머리와의 새로운 조합을 통해 자신이 지금까지 보여줬던 음악 색깔과는 또 다른 모습으로 신선함을 선사했다.

그동안 산들은 진정성 있고 호소력 짙은 가창력을 내세웠다. 지난해 첫 솔로 앨범 ‘그렇게 있어 줘’를 발표해 ‘무공해 발라더’라는 수식어를 얻었고 각종 음악 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1위를 휩쓸면서 노래 실력을 발휘하며 차세대 보컬리스트로 인정을 받았다.

‘마중’에서 산들은 발라더로써 감성 짙은 모습이 아닌, 비트감 넘치는 세련된 감각의 노래를 선보여  산들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산들은 지난 7월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친구와 함께하는 여름이야기’ 특집에서 배우 안세하와 출연해 우승을 차지했다. 또 최근 SBS ‘판타스틱듀오2’에서는 양희은의 최종 파트너로 낙점됐다.

한편, B1A4는 개별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바로는 드라마 ‘맨홀’에서 석태 역으로 출연하고 있으며, 산들은 뮤지컬 ‘서른즈음에’에서 주인공 젊은 현식으로 캐스팅되어 공연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