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호, 9월 11일 국내 첫 솔로 앨범 ‘CANVAS’ 발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2PM 준호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 준호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멤버 준호가 국내 첫 솔로 앨범을 내놓는다.

준호는 오는 9월 11일 오후 6시 미니 1집 ‘캔버스(CANVAS)’를 발매한다. 이에 앞선 31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티저 이미지와 컴백 스케줄러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준호는 오늘(31일) 트랙리스트를 공개한다. 준호의 솔로 데뷔 프로젝트는 내달 1일 수록곡 ‘파인(FINE)’ 뮤직비디오 공개, 5일 음원 선공개, 11일 앨범 발매 및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공개, 16일 단독 공연 ‘더 스페셜 데이 캔버스(THE SPECIAL DAY CANVAS)’ 개최로 이어진다.

준호는 2013년 일본에서 먼저 솔로 가수로 입지를 다졌다. 2013년 일본 솔로 데뷔 앨범 발매 후 매년 여름마다 솔로 프로젝트를 이어왔고, 내놓는 곡마다 오리콘 차트 정상을 휩쓸었다. 지난달 26일 발표한 일본 미니 5집 ‘2017 S/S’도 오리콘 위클리차트 2위에 올랐다.

한국에서는 2015년 9월 솔로 베스트앨범 ‘원(ONE)’을 발표했다. 이 앨범에는 한국어로 번안한 일본 솔로곡들이 실렸다. 따라서 준호가 한국에서 솔로 가수로 정식 앨범을 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준호는 지난달 1일부터 후쿠오카, 도쿄, 오사카, 삿포로, 나고야, 요코하마에서 솔로 투어를 열었다. 31일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리는 파이널 콘서트로 투어가 마무리된다. 이에 앞서 30일 공연 앙코르 무대에서 공개될 신곡 ‘캔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준호는 내달 11일 미니 1집 ‘캔버스’를 내놓고 활동한 뒤,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로 연기 활동에 나선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