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양정원X예린, 사냥감 발견하고 미소 ‘살벌자매’ 등극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 양정원과 여자친구 예린이 살벌한 생존력을 드러냈다.

오는 1일 방송될 ‘정글의 법칙’에서 양정원과 예린, 최원영, 이태환 4인방은 병만족장과 떨어져 탐사하던 도중 정체불명의 동물을 발견한다.

여리여리하게만 보이던 양정원과 예린의 두 눈은 깜짝 놀랄 만한 상황 속에서 오히려 반짝였다. 두 사람은 “먹을 수 있겠다”며 ‘정글’에서 첫 육(肉)고기를 먹을 생각에 혈안이 돼 남자들을 제치고 사냥을 리드했다고.

반면 최원영과 이태환이 겁에 질렸다. 심지어 최원영은 “극혐”이라고까지 외치며 사색이 됐을 정도다. 그동안 ‘정글’에서 리더십을 발휘하며 ‘원영 족장’이라고까지 불렸던 그였기에 더욱 예상치 못했던 인간적인 모습이었다.

양정원과 예린의 살벌한 추격전은 오는 1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