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수현, ‘무민 원화전’ 오디오가이드 재능기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사진=YG엔터테인먼트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오디오 가이드로 재능기부에 나선다.

이수현은 오는 9월 2일부터 11월 26일까지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리는 ‘무민 원화전’ 오디오가이드에 재능기부 형태로 참여한다.

오디오 가이드는 상큼발랄한 매력의 이수현의 이미지와 사랑스럽고 상냥한 무민의 이미지가 잘 부합해 관람객들이 원화 작품에 보다 쉽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디오 가이드 판매 수익금 일부는 ‘승일희망재단’에 악동뮤지션 이름으로 기부되며 루게릭병 환우를 위한 전문요양병원 건립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이수현은 “평소 좋아하는 캐릭터인 무민의 원화 작품 해설을 맡게 되어 즐겁게 작업했다”며 “재능 기부 형태로 나눔 활동에 참여하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무민(Moomin)의 고향이기도 한 핀란드 독립 100주년을 맞이해 최초로 국내 관람객에게 소개된다. 무민을 만든 토베 얀손(Tove Marika Jansson)이 직접 그린 원화부터 저작권사가 소장한 미공개 작품까지 70여 년이 넘는 무민의 연대기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전시는 총 7개의 섹션으로 구성되며 350여 점의 원화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을 주축으로 무민 라이브러리, 무민 영상관 등 관람객이 작품을 직접 체험하는 참여형 공간이 함께 마련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