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더스 측 “김소현과 계약 만료… 앞날 응원” (공식입장 전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김소현 / 사진=오세호 작가, 장소=장미의 기사 스튜디오

배우 김소현 / 사진=오세호 작가, 장소=장미의 기사 스튜디오

배우 김소현이 7년간 몸 담았던 소속사 싸이더스HQ를 떠난다.

싸이더스HQ 측은 31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지난 7년 동안 함께 해온 배우 김소현과의 오랜 논의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소현의 뜻을 존중하기로 하였고, 아름다운 배우로 성장할 김소현의 앞날을 응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소현은 2008년 KBS2 ‘전설의 고향-아가야 청산가자’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해 KBS2 ‘제빵왕 김탁구’ MBC ‘해를 품은 달’ SBS ‘옥탑방 왕세자’ MBC ‘보고싶다’ 등에서 활약했다. 이후 ‘후아유-학교2015’ ‘악몽선생’ ‘싸우자 귀신아’ ‘군주-가면의 주인’을 통해 아역이 아닌 어엿한 여자 주인공으로 자리매김했다.

다음은 싸이더스HQ 공식입장 전문.

김소현 씨 계약 만료 관련 공식 입장에 대한 내용입니다.

당사는 지난 7년 동안 함께 해온 배우 김소현 씨와의 오랜 논의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 하였습니다.

오랜 기간 김소현 씨와 동행한 당사는 김소현 씨의 뜻을 존중하기로 하였고,
아름다운 배우로 성장할 김소현 씨의 앞날을 응원할 것입니다.

김소현 씨를 아낌없이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변함없는 관심과 응원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