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출중한 외과 의사 송은재로 변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병원선' 방송 캡처

/ 사진제공=MBC ‘병원선’ 방송 캡처

배우 하지원이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 첫 방송에서 의사로 변신했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병원선’에서는 하지원이 뛰어난 실력의 외과의사 송은재 역을 맡았다.

은재는 난도가 높은 수술에 겁을 내는 동료 의사들과는 다르게 빠른 판단력으로 “감정이입하지 말라”며 업무를 지시하는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최연소 여자 외과 과장이 되기 위해 자신의 사수이자 현 외과 과장 김도훈(전노민)에게 모든 수술의 공을 넘기며 경쟁에서 이기고자 하는 야망 가득한 모습도 보여줬다.

하지원의 감정 연기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섬에서 쓰러진 엄마를 구하기 위해 헬기를 타고 병원에 도착한 은재는 직접 심장 마사지에 나선다.

그러나 자신이 치료하고 있던 사람이 엄마라는 사실을 잊은 채 평소 하던 것처럼 기계적으로 사망 선고를 내렸고 눈물도 흘리지 못한 채 주저앉았다.

‘병원선’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